Untitled Document
 
 
?댁뒪??quot; width=
 > 뉴스 > 칼럼|기획|특집|인물|연재  >  기획
전남도, 세계최대 해상풍력 48조 바람으로 한국판 뉴딜 선도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
문재인 대통령,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로 전남 찾아
김영록 지사, 전남형 뉴딜 보고 “한국판 뉴딜 성공 전남이 앞장서겠다”
한화․두산 2조5천억 투자발표, 이익 공유형 ‘전남형 상생 일자리’ 구체화
함평군민신문 hppnews@hppnews.com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조감도

해상풍력

세계최대해상풍력단지48조 투자협약식

 
전라남도가 블루 이코노미와 연계한 ‘전남형 뉴딜’ 바람으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이끌어가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다. 현 정부의 최대 역점사업인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 행사가 지난 5일 전남 신안군 임자대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처 장관, 국회의원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 개최로 전남형 뉴딜의 성공에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기대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전남형 뉴딜 추진전략을 발표해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원전 약 8기에 해당하는 8.2GW 세계 최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노사민정 협약식’도 함께 열려, 주민 고용과 이익 공유를 핵심으로 한 ‘전남형 상생일자리’ 추진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8.2GW는 연간 약1천만t의 CO2 감축효과로 이는 소나무 약 7,1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전남 신안에서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협약과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이 함께 체결된다”며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께 반가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안 앞바다에 들어설 해상풍력단지는 현존하는 세계최대 해상풍력단지보다 무려 7배나 큰 규모로 한국형 신형 원전 6기의 발전량에 해당한다”며 “목포는 해상풍력 물류의 중심지가 되고, 영암과 신안에는 대규모 해상풍력설비 제조 단지가 들어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신안과 목포, 영암을 비롯한 전남 주민들과 어업인 단체 지역 노사 18개 발전사와 제조업체, 대학이 함께 이룬 쾌거”라며 “하나된 마음으로 합의를 이루어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는 처음으로 주민들이 지분을 갖고 수익을 분배 받게 돼 지역주민들에겐 평생 지급받는 해상풍력 연금이 될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첫발을 내딛는 신안해상풍력 사업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며 “이를위해 정부는 2030년까지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착공까지 5년이상 소요되는 사업준비 기간을 단축하고 특별법을 제정해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김영록 도지사는 ‘탄소중립 2050 달성’, ‘똑똑한 대한민국 선도’, ‘상생일자리 창출’ 등 전남형 뉴딜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 건설에 전남이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김 지사가 보고한 전남형 뉴딜은 지역의 해양, 숲 등 블루 자원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패러다임으로서, 지난 2019년 선포한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비전을 확대한 것이다. 깨끗한 청정자원과 전국 최고의 재생에너지․수소자원 등 전남의 강점을 살려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 휴먼 뉴딜, 3개 분야 11대 추진전략, 162개 추진과제를 마련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포용사회’를 실현하겠다는 내용으로 집약된다.

◇ 그린뉴딜

그린 뉴딜의 추진 전략은 전남의 풍부한 청정자원을 활용해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환을 선도하고, 에너지 융복합 산업 육성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며, 도민과 기업이 함께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데 있다.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 기본소득형 태양광사업을 추진, 2030년까지 4.2GW 규모의 도민 행복발전소를 건립한다. 농업인이 조합을 구성해 농지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농사를 병행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7개 시군 15개 농업진흥구역 간척지 가운데 염해농도 5.5dS/m 이상인 완도 완도읍, 약산, 고금, 해남 황산, 장흥 관산, 5개 지구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2030년 세계 5위 해상풍력 강국을 목표로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한다. 신안 임자도 30km 해상 일대에 48조 5천억 원을 들여 단계별로 8.2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고, 해상풍력 산업화 지원센터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기자재산업도 육성한다. 12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1GW는 원자력발전소 1기와 맞먹기 때문에 원전 8개를 대체하는 셈으로, 서울과 인천시민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협동조합 설립, 지역발전기금 조성, 지역주민 우선 채용 등 지역 주민 참여형 사업으로서 지역민의 수용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그린수소 전 주기 체계도 구축한다. 전남은 태양광․풍력 등 청정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이 3천391GWh로 전국(2만751391GWh)의 16.3%를 차지, 1위를 자랑하고 있다. 해상풍력 잠재량도 12.4GW로 전국(33.2GW)의 37.3%로 역시 1위여서 그린수소 생산과 실증의 최적지다. 이를 활용, 해상풍력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를 연계해 생산에서부터 저장, 운송, 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그린수소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재생에너지 연계 그린수소 산업 연구개발․실증과, 수소 대량 생산체계 구축 등 투트랙으로 추진,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위상 정립을 꿈꾼다.

에너지 융복합산업 육성으로 글로벌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이차전지 산업을 육성한다. 이차전지 양극재 국내 최대 생산기지를 조성하고, 재사용․재활용기술을 개발한다. 포스코케미칼이 연간 9만톤의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을 위해 단계적으로 생산설비 투자를 하고 있으며, 현재 연간 2만 9천여톤을 생산하고 있다. 앞으로 광양만권에 이차전지 소재부품 클러스터를 조성, 안정적 첨단소재 공급기지를 육성할 방침이다. 권역별로 중부권은 이차전지 재사용, 신소재 개발 분야 기술혁신에, 동부권은 이차전지 재활용, 소재부품 클러스터 구축, 제조라인 유치에, 서남권은 대규모 풍력․태양광, 친환경 선박 등과 연계한 사업화지구 조성에 집중한다. 전력기자재 분야 스마트그리드 산업도 집중 육성한다. 최근 태양광․풍력․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기반 재생에너지 확대로 직류산업 및 분산전원 연계 지능형 전략산업이 부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나주 혁신도시 에너지밸리를 중심으로 직류와 지능형 전력산업 연구개발 및 인프라를 확대하는 한편, 전력기자재산업과 연계한 직류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제2의 조선강국 도약을 위한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도 구축한다. 목포 남항을 중심으로 선박온실가스 감축 및 연안선박 신산업을 선도한다. 또한 국제 환경규제 강화로 선박 LNG 연료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친환경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 기반을 구축해 LNG 화물창 등 핵심 기자재를 국산화한다는 목표다.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나선다. ‘탄소 없는 건강한 미래, 청정 전남’을 위해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해 탄소 2천600만 톤을 감축하고 석탄화력발전소 10기를 폐쇄하는 등 대기 오염물질 정화를 통해 탄소 3천600만 톤을 감축한다. 친환경차 100만대 보급으로 400만톤, 농수산축산 스마트화로 200만톤, 5억그루 나무심기 탄소사냥꾼 운동 등 전도민 실천운동으로 2천400만톤의 탄소를 각각 감축할 계획이다. 여기에 한국판 그린뉴딜 실현 모멘텀으로 오는 23년 11월 2주간 세계 198개국 2만여 명이 참가하는 UN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도 유치할 계획이다. 여수엑스포 여수선언을 실천하고, 동서화합을 위해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남중권 10개 시군에서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10주년을 맞아 다시 추진하는 2023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성공적 개최를 통해 한국형 정원문화산업 육성에 힘쓸 계획이다.

◇ 디지털 뉴딜

디지털 뉴딜의 추진 전략은 디지털 신산업 육성으로 대한민국 첨단산업을 견인하고, 핵심 SOC 디지털화로 주력산업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가며, 농어업의 디지털화로 융복합 생명산업을 육성해 똑똑한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데 있다. 디지털 신산업으로 대한민국 첨단산업을 견인하기 위해 플라잉카, 드론택시 등 미래 개인비행체 산업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규제자유구역특구를 중심으로 e-모빌리티 양산체제를 구축해 글로벌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또 클라우드 데이터 및 R&D 센터를 유치하는 등 전남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데이터 신산업 허브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디지털 기반 초정밀 가공, 극한소재 개발 등 소재․부품․장비산업을 선도할 ‘초강력 레이저센터’ 건립도 추진한다. 핵심 SOC 디지털화로 주력산업의 르네상스를 활짝 열기 위해 여수광양항을 로테르담형 자동화 복합항만으로 개발하고, 광양만권 산단을 스마트·지능형 산단으로 전환한다.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와 연계한 ‘RE100’ 시범 국가산단을 조성해 미래 첨단기업을 유치, 저탄소․친환경 그린경제로의 전환을 촉진한다. ‘RE100’은 기업에 필요한 전력량의 100%를 친환경에너지원으로 충당하는 글로벌 캠페인으로, 애플, 구글 등 284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가상공간에 실물과 똑같은 물체를 만들어 다양한 모의시험(시뮬레이션)으로 검증하는 ‘디지털 트윈’ 시범 선도지역 지정도 추진한다. 농어업의 디지털화로 융복합 생명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 연내 완공, 첨단 무인자동화 생산단지 조성,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 조성 등 스마트 농어업을 추진한다. 기후변화에 대응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 아열대 농업을 선도하고, ‘남도장터’, ‘아마존’ 등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농어업 판로도 확대한다.

◇ 휴먼 뉴딜

휴먼 뉴딜의 추진 전략은 뉴딜인재를 양성하고 전남형 뉴딜을 성공적으로 안착해 ‘포용사회’를 실현하는 데 있다. 에너지 15만 개, 드론․모빌리티 3만 개, 첨단 과학기술 2만 개 등 미래형 일자리 20만 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를 세계 톱10 수준으로 육성해 에너지신산업 융복합 핵심인재를, 한국폴리텍대학에 전력기술센터를 구축해 에너지 기능인력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추진해 에너지․미래형 운송기기 맞춤형 인재를 각각 양성한다. 김명욱 기자





따뜻하고 정직한 군민의 신문
 
함평군민신문(http://www.hpp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


 
· 이개호 의원 코로나19 확진에 대
· 함평 베르힐 CC골프장 조성사업
·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
· 광주 군공항 이전 대화로 푼다
· 에너지산업 에너지특화기업에
· 언어치료지원으로 말에 날개를
· 공익직불금 신청 시 유의사항 당
· 장성소방서 2020회계연도 결산검
· 비상구 불법적치 안됩니다
· 함평군지체장애인협회, 함평자동
· 1문(門) 2세(世) 1충(忠) 5효(孝
· 전남도, 5월 말까지 농업 분야
· 방과후학교 및 돌봄교실 담당자
· 주거 취약가구 해당화 둥지사업
· 전남형 예비마을기업 육성한다
· 걷기 플랫폼 ‘워크온’ 활용
· 함평군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청
· 전남산림자원연구소, 대한민국
· 원예산업계획 이행실적 전남도
· 전남도, 수산물 가정간편식 시장
· 소방시설공사 분리발주 위한
· 전남공무원교육원, 강진 신청사
· 남도장터, 농수축산 쇼핑몰 최고
· 관내 고형압 당뇨환자 대상
· 전남도, 5월 말까지 농업 분야
· 숙련기술인 대축제, 전남 기능경
· 2021년 전기이륜차 보급사업 시
· 4월은 법인지방소득세 신고·납
· 멋지고 알찬 군민과의 대화 성료
· 김영록 지사의 관록과 뚝심 통했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제휴문의 | 광고문의
 

전남 함평군 함평읍 내교리 215-18 | ☎ 061)324-8801 | Fax 061)324-8802
등록번호 : 전남 다 - 00264 | 등록연월일 : 2008년 12월 1일 | 발행인 :김창훈 | 편집인 : 김창훈
Copyright 2009 함평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ppnews@hpnews.com